• 즐겨찾기 추가
  • 2022.08.19(금) 19:55
  • 광주광역시·전남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발생
  • 시 보건환경연구원, 종합병원 입원환자 중 1명 확진
  • 2022년 05월 19일(목) 14:06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광주지역 종합병원에 입원한 전남 순천 거주 70대 여성의 검사 결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이 환자는 올해 광주·전남지역의 첫 환자로, 야외활동 후 지난 13일 고열과 소화기증상 등으로 입원해 치료중이다.

그동안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2013년부터 보고되기 시작해 지금까지 10년간 총 99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주로 야생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5월~9월에,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과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이에,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기후변화대응에 따른 발열성질환의 발생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광주지역 내 야산, 등산로 인근 숲속, 산책로 등에서 매달 참진드기를 채집해 종 분포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 감염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올해는 작은소피참진드기, 개피참진드기, 일본참진드기 등 4종에 대해 1월 9마리, 2월 14마리, 3월 114마리, 4월 444마리, 5월 187마리를 채집해 유전자분석을 한 결과,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는 발견되지 않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리면 최소 4일에서 15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을 보이고, 심할 경우 백혈구 및 혈소판 감소증 등이 발생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며,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연평균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는 151명, 사망자는 28명인 것으로 보고됐다.

참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풀숲을 피하고, 야외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며 긴 소매, 긴 바지, 긴 양말을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샤워를 해야 한다.

박종진 감염병조사과장은 “최근 기온이 올라가면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 참진드기가 증가해 등산, 캠핑 등 야외 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참진드기에 물린 후 열이 나고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지체 없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