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2(화) 19:09
  • 전남도 10월 전통주에 순천 나누우리막걸리
  • 순천지역 생산 햅쌀 100% 주원료 사용해 목넘김 부드러워
  • 2019년 10월 01일(화) 15:01
전남도 10월 전통주에 순천 나누우리막걸리
[수사일보 장홍근 기자] 전라남도는 10월을 대표하는 남도 전통술로 순천주조의 ‘나누우리막걸리’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나누우리막걸리’는 ‘나누면서 하나가 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우리 쌀 소비 촉진과 판로 확대를 위해 ‘순천농협’과 ‘순천주조’가 손을 잡고 만든 막걸리다.

순천지역에서 생산된 햅쌀 100%를 주원료로 사용하고 첨가물을 최소화했다. 우유처럼 하얗고 목넘김이 부드러우며 맛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젊은 층이 기피하는 막걸리 특유의 냄새가 나지 않고 머리 아픔과 트림이 생기지 않아 젊은 층과 여성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2007년 제1회 대한민국 주류 품평회에서 탁주부문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승리를 기원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전국 16개 ‘월드컵 16강 대표 막걸리’로, 2013년 순천시에서 순천만 정원박람회 ‘공식 인정상품’으로 선정되는 등 술맛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김영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전통술 산업은 쌀 소비를 촉진하고 농업을 고부가가치화 하는 효과가 있다”며 “지역에서 생산한 전통주의 유통 기반 구축 및 홍보를 통한 판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나누우리막걸리’의 소비자 판매가격은 750㎖ 1병 기준 1천500원으로 전화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장홍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