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2(화) 19:09
  • 전남소방본부, 세계한상대회 안전대책 강화
  • 행사 관련 주요 시설 안전점검현지 적응훈련 등 총력 대응
  • 2019년 10월 08일(화) 15:01
[수사일보]전라남도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오는 22일부터 3일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리는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러지도록 소방력 전진 배치 및 화재 예방 활동 등 소방안전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전라남도소방본부는 이번 대회를 위해 지난달 16일부터 27일까지 여수공항, KTX역, 호텔, 대형 판매시설, 전통시장 등 행사 관련 주요 시설 39개소의 소방시설, 비상구 관리 상태 확인 등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오는 10일까지 4일간 대회장, 여수공항, KTX역, 주요 호텔 등 8개소에서 현장대응능력 향상 현지 적응훈련을 한다. 우발사태 발생 시 피난로 확보, 최적 출동로 및 차량부서 위치 확인뿐만 아니라 유관기관 공조체계 및 신속 상황전파정보공유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대회 기간 중에는 전 소방관서가 긴급대응태세에 들어간다. 24시간 행사 주요 시설의 화재 예방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행사장 근처에 소방인력 60명, 소방차 등 장비 12대를 동원해 재난 및 우발상황 발생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마재윤 전라남도소방본부장은 “전 세계에서 활약하는 재외동포 경제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행사가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안전하게 치러지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