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4(금) 17:58
  • 나주시, 재해예방사업 국비 318억 원 확보
  • 행안부 주관, 내년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선정
    내년부터 남평읍 평산․풍림, 삼영지구, 상습 침수 예방 위한 시설 정비
  • 2019년 11월 02일(토) 21:38
강인규 나주시장이 민선 7기 출범 1주년을 맞은 지난 7월 1일 남평읍 수원 배수펌프장을 방문, 주요 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나주시제공]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대상지로 남평읍 평산·풍림지구, 삼영동 삼영지구가 최종 선정돼 국비 318억 원 등 총 사업비 636억 원을 확보했다고 31일 밝혔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구적인 방재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 간 506억원을 투입, 남평 평산·풍림리 일원에 배수펌프장 및 유수지 각 2개소를 설치하고, 소하천(구지천, 원적천) 제방·호안 시설 정비에 나선다.

이를 통해 집중호우 시, 지석천 수위상승으로 인한 하천범람과 저지대 농경지 상습 침수 피해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영지구에는 오는 2022년까지 총 130억원을 투입, 삼영동 일원 주택·상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우수저류시설 설치 및 우수관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급작스런 자연재해로부터 인명은 물론,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행안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며, “앞으로도 재해위험요인 신규 발굴과 사업추진을 위한 국비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전했다.
이문수기자 zkjok0000@hanmail.net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