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3(목) 15:36
  • 동구, 「역사 속 동구의 인물」 특별전시회 개최
  • 2020년 01월 14일(화) 06:38
[수사일보]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동구 출신, 또는 동구를 무대로 활동했던 근현대사 인물의 이야기를 담은 「동구의 인물」 발간을 앞두고 책 속에 담긴 22명의 인물을 소개하는 특별전시회를 오는 17일까지 동구청 1층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동구가 낳은 근현대사 인물들과 역사적 사건을 조명하기 위해 지난해 독립서점 ‘소년의 서(대표 임인자)’에 ‘동구 인물원형 발굴 및 기록물 제작’ 사업을 위탁해 진행됐다.

‘소년의 서’는 자문위원들 의견을 중심으로 22명의 역사인물을 선정, 문헌조사 및 주변인 인터뷰 등을 통해 이들의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22명 중에는 한국 근현대사 격변기에 독립·사회운동에 투신,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헌신한 오방 최흥종 목사부터 최한영, 장재성을 비롯한 독립운동가, 인권변호사 홍남순, 시인 문병란,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된 청년 이한열까지 주요 인물들이 포함됐다.

특히 광주 최초의 여성의사였던 현덕신, 여성독립운동가 최혜순 등 알려지지 않은 여성들의 이야기도 다뤘다는 점에서 눈여겨볼만 하다.

동구는 현재 기록물 발간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번 전시가 끝난 후 1월말께 동구와 광주소재 도서관 등 주민이용시설에 기록물을 배포하고 시민·학생들과 널리 공유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오늘의 광주가 있기까지 우리 가슴 속 어버이로서 든든한 힘이 됐던 인물들의 발자취를 통해 우리의 뿌리를 찾아가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라면서 “이번에 발굴된 22명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동구의 인물들을 발굴·선양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