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10(금) 10:47
  • ‘의향 장흥’, 친일잔재 청산 ‘속도’
  • - 도로명·지명 변경, 문화유산 등 친일잔재 조사
    - 총 3단계 거쳐, 친일잔재 접수, 조사, 청산 절차 돌입
  • 2020년 06월 01일(월) 16:41
장흥군제공
장흥군이 친일잔재 청산을 위해 조직한 TF단이 이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을 맞아 ‘2020년 해동사 방문의 해’를 선포한 장흥군은 지역 내 남아 있는 친일잔재를 조사해 이를 바로잡기로 했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안중근 의사의 위패와 영정을 봉안하고 있는 해동사의 역사적 가치를 알리고, ‘의향 장흥’ 면모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탄생한 ‘장흥군 친일잔재 청산 TF단’은 기획홍보실장을 총괄단장으로 민간단원 2명과 행정단원 6명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28일에는 군청 상황실에서 친일잔재 청산 방향과 조사 범위, 방법 등을 놓고 첫 논의를 가졌다.

조사 범위는 일제 강점기 행정구역 명칭, 친일관련 기록물, 건축물, 도로명·지명 변경사항, 문화유산, 문화재 등이다.

TF단은 6월 1일부터 한 달간 1단계 친일잔재 청산과 관련한 홍보와 자료 접수에 돌입한다.

지역민이 알고 있는 친일 관련 자료에 대해서는 임의신고 방식으로 접수를 받는다.

접수된 자료는 사안별로 분류하고, 자료 양에 따라 자체 추진 또는 용역 병행 여부를 결정한다.

이후 전문가의 검토 등을 거쳐 진위를 가린다.

자체 추진과 용역을 병행해 분류하고, 명확한 근거를 토대로 진위 여부를 가린다.

2단계 기간인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는 친일 잔재 현황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

이어 9월부터는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청산 방법을 결정하고, 존폐 여부, 안내판 설치 등 후속 조치에 들어간다.

정종순 군수는 “장흥군은 역사적으로 항일투쟁의 중심지이자 수많은 의병을 배출한 의향의 고장”이라며, “지역에 남아 있는 친일잔재를 청산해 바른 역사와 문화 위에 지역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백두연기자 bmy1994@hanmail.net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