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3(목) 15:36
  • 무안군, 13일부터 남악·오룡 순환버스 운행 시작
  • 신도시와 농촌지역간 교통불편 해소, 무료환승 도입 예정
  • 2020년 07월 10일(금) 16:58
[수사일보]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13일부터 남악·오룡지구와 삼향읍 임성리를 잇는 농어촌버스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노선은 임성역을 출발하여 삼향읍사무소, 상용마을, 회룡마을 주공아파트, 남악복합주민센터, 남악 모아엘가, 동부센트레빌, 오룡중학교를 거쳐 남악 골드디움에서 회차하며 매일 9회 운행된다. 운행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다.

다만, 7월 말 오룡지구 입주에 맞춰 노선을 연장하여 운행할 예정이며, 그에 따른 운행시간은 다소 변경될 수 있다.

이달 말부터 목포방면 시내버스를 이용할 승객들은 회룡마을 환승지점에서 1번, 20번, 60번, 800번 노선으로 무료환승이 가능해진다.

순환버스 운행으로 신도시 주민들의 삼향읍사무소 방문이 훨씬 편해졌으며 농촌지역 주민 역시 신도시 소재 병의원, 상업?문화시설 이용이 쉬워진다.

군 관계자는 “노선 운행으로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교통이 열악한 지역에 버스노선을 적극 검토하여 교통 행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오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