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09(금) 16:53
  • 광주 광산구, ‘기후위기 민·관 합동거버넌스’ 결실 맺어
  • 광산구 기후위기대응 특별위원회 ‘광산구 기후위기 대응 권고(안)’ 발표
  • 2021년 04월 07일(수) 05:43
광산구청제공
광산구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위원장 최낙선)가 6일 연 최종회의에서 2045년까지 광산구를 탄소중립도시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기후위기대응 권고안을 광주 광산구에 전달했다.

기후위기대응 권고안은 ▲시민주도형 분산전원 확대 ▲광산구 RE100 기반 조성 ▲건물에너지 효율화와 녹색화를 통한 탈 탄소사회 구현 ▲에너지복지 확대를 통한 행복광산 조성 등 4대 기본원칙과 32개 과제로 이뤄졌다.

민관합동 거버넌스인 광산구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는 민간단체인 ‘광산구 기후위기 비상행동의 요청으로 지난해 8월 구성됐다.

시민단체 활동가, 구의원,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해 회의와 워크숍을 거듭해 이번 권고안을 마련했다. 여기에 국제기후환경센터 황철호 박사와 양승학 호남대학교 교수가 최종 자문을 맡아 권고안을 완성했다.
서기만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