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5.19(목) 13:26
  • 광주광역시,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 본격 가동
  • 무등산 등 상시모니터링 및 등산로, 논·밭두렁 소각행위 감시
  • 2022년 01월 24일(월) 13:48
광주광역시,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 본격 가동
[수사일보]광주광역시는 본격적인 봄철 건조기를 맞아 산불 발생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5월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에 총력을 모으기로 했다.

이 기간 시와 5개 자치구,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 7개 기관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해 유관기관과 함께 산불 예방활동과 초동진화체계를 강화하는 등 산불방지에 주력한다.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설 연휴 성묘객과 무등산 등 도심 주요 산에 탐방객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전년에 비해 앞당겨 운영한다.

지난 10년간 광주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10건 중 8건이 봄철에 발생한 만큼 산불방지 노력이 필요한 시기로, 시는 사업비 13억7000만원을 투입해 산불 대응능력을 대폭 높이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산불진화차량, 진화장비 확충, 산불무선통신지원 등 산불방지대책비 2억5000만원, 산불전문예방진화대 운영 등 산림재해일자리창출에 11억2000만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광주시와 자치구는 산불 지상 진화역량 강화를 위해 산불전문진화대 75명을 선발하고 진화차, 등짐펌프, 무전기 등 산불진화장비를 사전 점검·정비해 초동진화 태세를 갖췄다.

또 무등산국립공원 내 산불예방을 위해 국립공원측과 긴밀히 공조한다.

무등산과 금당산 등 도심 주요산 8곳에 설치된 산불무인감시카메라로 상시모니터링하고 산불취약지 72곳과 주요 등산로, 논·밭두렁 소각 행위에 대해 감시인력을 집중 배치해 산불감시 사각지역이 없도록 했다.

대형 산불 발생에 대비해 시 소방헬기(1대) 산림청 헬기(영암항공관리소 3대)와 공중진화 체계를 구축하고, 산림공무원으로 구성된 사법경찰관과 관할 경찰 등과 협력해 산불을 조사하고 가해자 검거에도 적극 나선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방지 차원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블로그, 각종 전광판 등 비대면 산불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산불신고앱(스마트산림재해)을 통한 국민 안전서비스를 적극 활용한다.

시는 시민들이 알아야 할 산불 예방 수칙으로 등산 시 라이터 등 화기물 소지 금지, 산림과 인접한 곳에서 논밭소각, 쓰레기 소각 금지, 담배꽁초 무단 투척 금지 등을 당부했다.

정강욱 시 녹지정책과장은 “올해는 봄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등산객이나 성묘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고, 산림인접지에서 논·밭두렁 소각을 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협조가 요구된다”며 “산불이 발생한 경우 소방서, 시 산불종합상황실, 산림청 산불상황실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