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7.01(금) 15:01
  • 공법단체 5 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회장:황일봉) 사)5 18민주유공자 유족회(회장:김영훈) 사)5 18구속 부상자회(회장:조규연)기자회견
  • 2022년 05월 04일(수) 05:57
518단체 제공
5월 3일 오후, 5 18 기념문화센터 2층 "기억저장소"에서 공법단체 5 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미디어홍보 실장 김철현의 사회로‘5ㆍ18. 42주년을 맞이하는 우리의 입장’에 대하여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기자회견 전문-

5·18 민중항쟁 42주기를 맞아  군부 독재정권에 맞서 피 흘리신 임들과 5·18민주유공자 유족을 비롯한 광주시민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


그리고, 그동안 5·18 역사 왜곡처벌법과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의 제정에 노력하였고, 공법단체를 출범시켜 오늘에 이르렀다는 경과보고에 이어 아울러 지난 시절 일부 유공자들의 일탈 행위를 정중히 사과드리고  재발방지에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시절 김영삼 대통령을 비롯하여 6분의 전 대통령께서 취임 첫해 국립5·18 민주묘지를 찾아 영령들을 추모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제외하고 단 한분의 대통령도 "민주의 문"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5월영령들에게 헌화 분향하지 못하고 샛길로 들어와 샛길로 빠져나가는 가슴아픈 일들을 겪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5·18, 42주기에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윤석열 정부에서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전문에 포함 시키는 일을 비롯하여 5·18민주유공자들에 대한 복지정책 실현 등 국민 대통합을 이루는 다짐의 자리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진영을 막론하고 어느 정권, 어느 세력이든 간에 예의에 벗어난 행동을 하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5월 정신을 되새기고 선양하며 먼저 가신 임들을 추모하고 그리워하는 곳에서 더 이상의 소란스러운 불상사는 없어야겠다고 거듭 주장하고이에 새롭게 출범한  공법단체와 유족회,민주유공자들은 앞으로 있을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기념행사에서 그 어떠한 이유로도 국립5·18민주묘지 참배가 방해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3 단체는 당일 행사에 사법당국에그어떤 소란도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고 엄정한 법 적용을 통해 5·18기념식의 새로운 문화를 정립하고자 하는 5월 당사자들의 뜻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촉구했다.



 2022년 5월 3일

공법단체 5 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황일봉
사)5 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 김영훈
사)5 18구속부상자회 회장 조규연


이유빈기자 dbqls7879@naver.com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