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4.19(금) 10:59
  • 전남도-목포대-순천대, ‘국립의대 신설’ 머리 맞대
  • 실무협의체 회의, 목포대-순천대 공동 단일 의대 설립안 논의
  • 2024년 02월 21일(수) 17:10
국립의대 유치 실무협의체 회의
전라남도는 21일 목포대학교, 순천대학교와 함께 전남도민의 30년 숙원인‘전라남도 국립 의과대학 신설’을 위한 관계기관 실무협의체 회의를 열어 공동 단일 의과대학 설립안 마련을 논의했다.

목포대학교에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최영주 전남도 의대유치추진단장, 차주환 목포대 기획처장, 박병희 순천대 의대설립추진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의대 신설을 위한 유치 전략과 활동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전국 시·도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에 국립 거점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을 한 목소리로 강조하며, ‘목포대·순천대 공동 단일 의과대학 설립안’ 마련을 위한 심도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또 최근 정부 의대 정원 확대 발표에 따른 향후 의대 유치 추진 방향과 대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홍보 활동 계획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

공동 단일의대 설립안은 캐나다 노슴(NOSM) 의과대학의 지역 의료 선도모델 사례를 바탕으로 전남도와 목포대, 순천대, 전남연구원, 관련 전문가들의 연구와 자문을 거쳐 완성될 예정이다.

앞으로 전남도는 공동 단일의대 설립안을 바탕으로 전라남도 국립 의과대학 신설이 정부 정책으로 확정되도록 정부와 정당 등에 지속 건의할 계획이다.

목포대와 순천대는 지난 1월 ‘전라남도 공동 단일 의과대학’ 설립 추진에 합의했다. 이에 전라남도 국립 의과대학 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를 포함한 100여 개 시민·사회단체에서는 환영 입장을 내며 한마음 한뜻으로 응원과 지지를 보냈다.

최영주 전남도 의대유치추진단장은 “전라남도 국립 의과대학 신설은 200만 도민의 30년 숙원으로, 의료 취약지인 전남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며 “공동 단일 의과대학이 신설되도록 도민, 관계기관과 함께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용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