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5.29(수) 09:50
  • 신안군 봄의 별미, 도초도 ‘섬 간재미 회무침’ 맛보러 오세요
  •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 화도항에서 수국공원으로 개최 장소 변경
  • 2024년 04월 12일(금) 15:22
도초도 ‘섬 간재미 회무침’ 맛보러 오세요
도초도 ‘섬 간재미축제 추진위원회’는 제5회 섬 간재미축제 행사 장소를 애초 화도항 일원에서 수국공원 일원으로 변경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도항 일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안전사고 발생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수국공원 일원은 팽나무 숲길과 수국 정원이 있어 행사 참여객은 풍부한 경관을 구경할 수 있다.

섬 간재미축제는 오는 4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린다.

올해 제5회를 맞는 섬 간재미축제는 신안 1004섬의 수산물 홍보와 판매를 촉진하고, 지역민 화합의 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간재미는 신안 지역에서 주낙을 이용하여 잡으며 양식 가능 어종이 아니다.

간재미의 이름은 정약전의 "자산어보"의 ‘간잠어’에서 유래되었다.

이 생선은 육질이 단단하며 손질할 때 물로 씻으면 살이 흐물거려져 맛이 떨어지기 때문에, 막걸리로 세게 문질러 닦아 육질을 연하게 만든 후, 초고추장과 채 썬 무, 미나리를 넣고 새콤달콤하게 버무려 회무침으로 즐긴다.

간재미의 부드러운 살과 꼬들꼬들한 물렁뼈가 어우러진 식감은 여러 회무침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축제에서는 간재미 껍질 벗기기, 간재미 얇게 썰기 등 참여객의 흥을 돋우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행사 참여객이 간재미 초무침을 맛볼 기회도 마련했다.

2013년 제1회 개최 이후 코로나 확산 방지 등의 사유로 중단되어 올해로 5번째를 맞이하는 이 축제는 지역 대표 수산물 축제로 자리매김하며, 신안의 수산물 문화를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신안군은 이번 축제를 통해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선보이고 수산물 산업 활성화와 함께 지역 주민들의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신안의 간재미는 그 맛과 영양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와 관광에도 큰 역할을 하는 보물 같은 존재다.

‘제5회 섬 간재미축제’는 이러한 간재미의 가치를 더욱 높이고, 그 매력을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