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2(화) 19:09
  • 광주광역시 재개발사업, 각 정비구역 '위·불법' 적날하게들어나
  • [계림3구역 임시총회 선거판, '앞·뒤 가리지 않고 상대후보 비난 유인물' 무법천지]
    [고발기사 보도한 본지에 대해서는 '찌라시신문'·'모 인물과 친구'라며 음해]
    [공동취재 언론사 'NGTV' '수사일보' 대표 얼굴 게재된 유인물 살포]
    [유인물 제작 배포자, 심각한 명예훼손 및 초상권침해, 업무방해 혐의 등 법적조치 예정]
    [OOOOO B 대표, 반론보도 요청 보내왔으나, 기 보도내용 사실 스스로 확인해 주는 꼴]
  • 2019년 05월 07일(화) 09:49
[계림3구역에 뿌려지고 있는 유인물 사진. 한국타임즈[찌라시신문] NGTV, 수사일보는 명예훼손, 초상권 침해,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지난 4월 23일부터 본지를 비롯한 제휴언론사들이 광주지역 재개발사업과 관련된 각종 위·불법 제보내용을 취재해 집중 보도하면서, '적법과 합법적인 절차' 등을 강조하며, 관련 업체와 관계자들의 준법을 촉구해 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는 10일 치러질 '계림3구역 재개발사업조합 임시총회'를 앞두고 불법과 위법이 난무하고 있다는 상황을 넘어, 가히 '무법천지'로 변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수사일보에 접수된 유인물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 조합장 후보로 등록한 두 후보자의 성명이 거명되고,제호가 명시되고, 제휴언론사 대표들의 인물사진을올려 조직폭력배로 사용을하고있다.

유인물 내용에 명백한 명예훼손과 초상권침해에 따르는 법적조치도 병행할것이다. 한 후보는 조합원 추천인 부족으로 탈락했다고 돼있으며, 탈락 이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 후보 등록이 통과돼 현재 조합장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다른 후보에 대해서는, 동네 조폭 수십 명을 동원했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그동안 이 같은 불법적인 부분에 대해 고발기사를 보도해 (한국타임즈)에 대해서는 '찌라시신문'이라고 비하하며, 한국타임즈를 통해 해당 조합장 후보를 위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모 인물과 친구라는 표현까지 명기해 본지와 해당 인물과 유착 의혹이 있는 것처럼 음해까지 하고 있는실정이다.

한국타임즈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 뿐만 아니라 '업무방해' 등 혐의에 해당될 수 있는 '심각한 불법적인 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앞·뒤 가리지 않고 이번 조합장 선거에 활용하고 있는 작태를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또한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선거법 위반' 혐의까지 적용받을 수 있는 심각한 범법 행위에 해당될 수도 있다.

이외에도 해당 유인물에는 공동으로 취재하고 공유기사로 보도하고 있는 언론사 'NGTV' 수사일보,대표 얼굴까지 블라인드(모자이크 등) 처리조차 하지 않고 모두 노출되는 사진을 그대로 게재했다. 이 또한 '초상권 침해'와 '명예훼손' 혐의에 해당될 수 있는 '심각한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부분이다.

이와 관련, 한국타임즈와, NGTV, 수사일보, 등 제휴 언론사는 고문변호사와 협의를 거쳐 빠른 시간 내에 유인물을 제작하고 배포한 자들에 대해 사법기관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보) 기사에서 보도된 'OOOOO'라는 정비업체 대표 'B'모 씨는 서울 소재 전화번호로 현직 기자라는 김모 씨를 내세워 2일 오후 한국타임즈에 '반론보도'를 요청해 왔다.

반론보도 요청문 내용에 따르면, B 씨는 A 후보와 관계에 대해, "A 후보는 일반 조합원으로서 당시 조합비리와 관련하여 조합임원들의 해임서를 받는 일을 하는 과정에서 재개발 관련 전문지식이 전혀 없기 때문에, B 대표에게 구청의 행정 및 법률 자문을 구하고, 향후 선거에 관련한 절차 등을 논의 하는 자리였다."고 밝히고 있어, 한국타임즈 보도한 상무지구 M 음식점에서 만난 사실을 확인해 주면서, 선거 관련 절차 등을 논의했다고 스스로 밝히는 꼴이 됐다.

또한, (1보)기사에서, "자료에 의하면, 또 이런 만남이 있고나서, C 씨와 B 대표는 지난 2월 26일과 3월 29일 등 서로 수차례 통화하면서, ① B 대표가 C 씨에게 금품 지원을 요구했으며, B 대표 개인의 우체국 계좌를 알려 줬고, 그 계좌로 수천만 원이 이체된 정황이 있는 것으로 보여 지고 있다."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① B대표와 C씨는 사업적관계로 예전부터 알면서 사업적 필요에 의하여 금전적인 거래도 하는 사이였으며, 금품지원을 요구하였다는 주장은 일방적 주장이며, B 대표의 계좌로 이체된 부분은 통상 B 대표가 C 씨에게 정상적인 차용증을 작성하여 차용한 거래관계로 사실과 다릅니다."라고 요청해 왔다.

이 또한, 사업적 필요에 의해 금전거래를 했다는 것과 차용증을 작성한 차용관계라는 것, 그리고 금품지원 요구는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지만, 확보하고 있는 자료에 따르면, 조합장 당선과 그에 따른 정비업체 선정 후에 용역계약을 대가로 금품지원을 요구한 분명한 사실, 그리고 그에 따른 금품이 거래된 사실을 스스로 확인해 주는 것을 나타내는 내용 등이 들어있다.
수사일보에서는 독자들의 알권리를 위해, 이 같은 반론보도 요청문에 대한 내용을 다시 후속보도로 자세하게 보도할 예정임을 밝혀둔다.
정희태기자 ncad13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