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24(토) 00:24
  •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설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
  • (전남교육감 장석웅)보성군(군수 김철우)
  • 2019년 07월 16일(화) 22:13
전남교육청-보성군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건립 협약식 사진[전남교육청제공]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과 보성군(군수 김철우)이 16일 오후 보성다비치콘도에서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설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설립부지인 보성군 회천면 벽교리 산124외 14필지(36,520㎡)와 웅치초등학교(폐교)를 교환하기로 했다.



또 보성군은 경관 육교 설치, 설립부지 인근 도로 선형 개량 및 진입로 개설, 상수도 및 하수종말처리장 증설 등 주변 기반시설 조성, 해수녹차탕 등 보성군 내 시설물 사용 시 할인혜택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남교육청이 교직원의 심신치유와 재충전, 다양한 형태의 연수를 지원하기 위한 공간으로 추진중인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건립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또한, 이번 협약으로 전남교육청과 보성군이 파트너십을 통한 상생의 교육공동체 건설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교육청은 교직원의 심신치유와 연수 등을 지원하기 위해 부지 3만㎡, 건축연면적 9,000㎡ 규모로 사업비 294억 원을 들여,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이 건립되면 학교의 역할증대에 따라 가중되는 교직원의 직무스트레스 해소와 심리·정서적 회복 지원으로 학교 교육력 증진에 기여할 뿐 아니라, 타 시·도교육청과 지자체 등이 함께 이용하는 교육문화공간의 거점시설로서 지역의 대표 명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배움과 휴식의 공간인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이 건립되면 연간 3만 명이 넘는 교직원과 그 가족들이 보성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장석웅 교육감, 김철우 보성군수, 신경균 군의회 의장 등 두 기관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가칭)전남교직원교육문화시설 부지선정위원회는 지난 5월 엄정한 공모 심사를 통해 보성군 회천면 일원을 최종 부지로 확정했다.
이문수기자 zkjok0000@hanmail.net